[아시아경제TV 김원규 기자] 나이벡이 세계적인 바이오 임플란트 전문기업인 ‘스트라우만’과 펩타이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를 통해 21일 밝혔다.

본 기술이전 건으로 지급받은 초기 기술료는 100만 불, 우리돈 11억원이며 계약기간은 올해 3월부터 2027년 3월까지 10년간이다. 향후 추가적인 매출 발생과 기술이전 관련해서는 연구개발비가 별도로 지급될 예정이다.

이번에 이전하는 기술은 다양한 분야에 적용이 가능하나 치과 분야의 차세대 치료제 및 치료 재생소재 개발에 대해서만 사용하는 것으로 제한했으며, 임상 개발비 및 향후 상업화 등에 필요한 경비에 대해 지급을 받는 조건으로 체결됐다.

향후 기술이 접목된 제품 판매에 대해서는 본 기술이전과는 별도로 계약을 통해 추가적인 매출이 이루어지는 구조며, 개발한 제품에 대해서는 나이벡이 독점으로 제조 및 공급하는 방식이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기술이전 체결은 많은 연구시간과 노력이 빚어낸 결실로 하나의 시작에 불과하다”며 “향후 기술이 접목된 제품 판매 등 별도의 계약을 통해 추가적인 매출이 이뤄져 매출 증대에 긍정적인 영향이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김원규 기자 wkk0919@asiae.co.kr
<‘투자의 가치, 사람의 가치’ ⓒ아시아경제TV(tv.asiae.co.kr)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간추린 뉴스

광고배너

추천! 4989

3개월 만에 300억대 흑자 터진 1천원대 ...
기사이미지
첫째, 세계 최초 복합기술 개발로 글로벌 기업 러브콜 쇄도!둘째, 3개월 만에 매출 3천억 돌파 + 300억...

방송순서

  1. NOW08:00 ~ 09:00특집기획
  2. NEXT09:00 ~ 09:50엄일석의 파워투자...
  3. NEXT09:50 ~ 10:00특집방송

텍스트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