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경제TV]


연봉킹은 '신한맨' 임원 연봉은 4억원선
사외이사, 5천400만원 받아


지난해 4대 시중 은행원들의 연봉이 8천200여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부장급 이상 4대 은행 임원의 평균 연봉은 4억1천여만원에 달했다. 임원을 포함한 전체 임직원 연봉킹은 신한은행이 차지했다. 사외이사 연봉 총액은 KB국민은행이 가장 많았다.

21일 각 은행의 연차보고서를 종합하면 신한ㆍ국민ㆍ하나ㆍ우리은행원의 평균 연봉은 8천240만원에 달한다. 이 가운데 신한은행원 1만4천624명의 1인당 평균 보수는 8천470만원으로 4대 은행 가운데 1위에 올랐다.

신한은행의 작년 당기순이익은 1조9천403억원으로 전년보다 30.2%(4천506억원) 늘었다. 시중은행 가운데 1위다. 국민은행원이 8천300만원으로 2위를, KEB하나은행원이 8천200만원을 받아 그 뒤를 이었다.

한편, 우리은행원은 8천만원의 연봉을 받아 4대 은행원 가운데 가장 적은 보수를 받았다.

<‘투자의 가치, 사람의 가치’ ⓒ아시아경제TV(tv.asiae.co.kr)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광고배너

추천! 4989

세계 1위 기업 N사와의 독점계약, 외국...
기사이미지
- 세계 최초의 신소재 개발! 전세계 1위기업 N사와 독점계약 & 국내 최상위 재벌기업 계약 연쇄 폭발!!...

방송순서

  1. NOW18:00 ~ 18:30부동산 고수비급
  2. NEXT18:30 ~ 19:00클로즈업 기업현장
  3. NEXT19:00 ~ 20:00명장:투자의 신

텍스트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