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경제TV 박주연 기자]


중국 사드 이슈 뒤 '팔자'
中, 美금융위기 후 62조원 순매수


중국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이슈가 불거진 뒤 국내 증시에서 지속적으로 돈을 빼고 있다.

1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중국은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국내 주식 4천680억원어치를 순매도했습니다.

중국은 올해 1월을 제외하면 작년 8월부터 지난달까지 9개월 동안 한국 주식을 계속 팔아치웠습니다. 올해 1월에도 순매수 규모는 380억원에 그쳤습니다.

중국은 2014년까지는 매년 1조∼2조원 가량의 순매수세를 보였으나 2015년 돌연1360억원의 순매도로 돌아섰습니다.

지난해 순매도 규모는 1조6천40억원으로 더 늘어났고 올해도 지난달까지 4천680억원의 매도 우위를 보이고 있습니다.

중국이 2015년부터 국내 증시에서 자금을 빼 온 이유 중 하나로는 사드 갈등이 꼽힌다.

실제로 중국은 2015년에는 11월까지 4530억원의 순매수를 보이다 갑자기 12월에 5891억원을 순매도해 연간으로는 1천360억원의 매도 우위를 나타낸 바 있습니다.


<‘투자의 가치, 사람의 가치’ ⓒ아시아경제TV(tv.asiae.co.kr)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간추린 뉴스

추천! 4989

7조원대 수주 독식하는 1급 재료주!!
기사이미지
- 대체불가! 국내 유일의 핵심 기술 개발로 7조원대 수주 독식!- 수년간 적자에서 올해 턴어라운드 전망...

방송순서

  1. NOW19:00 ~ 20:00눈치 안보고 하이...
  2. NEXT20:00 ~ 21:00부동산 골든타임
  3. NEXT21:00 ~ 22:00부동산 온에어

텍스트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