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경제TV 박주연 기자]날이 따뜻해지고 나들이에 많이 나서면서 선글라스 판매가 크게 늘고 있습니다.

 

외출할 때, 수영장과 해변에서, 운전을 할 때 선글라스는 이제 필수품이 됐는데요.
그런데요. 선글라스 렌즈에도 사용기한이 있다는 사실 여러분은 알고 있으셨나요?

관련내용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혹시 최근에 선글라스 언제 구입했는지 기억나시나요?

대부분의 사람들은 선글라스를 한번 구매하면 몇 년 후 버리긴 아깝고 유행은 돌고 돌아 오래된 선글라스를 계속 갖고 있는 분들이 많을텐데요.

그런데 렌즈교체 없이 오래 낄 경우 자외선 차단 기능이 있는 선글라스는 사실상 자외선 차단 기능이 없는 것이나 마찬가지다라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브라질 상파울루대 연구팀은 "선글라스 렌즈가 하루 2시간씩 자외선에 노출될 경우 2년이면 자외선 차단기능이 손상되기 시작 한다"고 밝혔는데요. 특히 골프나 야외 운동할 때처럼 자외선에 노출되는 경우가 많다면 선글라스의 교체 기간은 더욱 짧아져야 된다고 합니다.

 

실제로 방송을 통해서도 여러 차례 입증이 되었는데요.
1년에서 5년 정도 사용한 선글라스를 점검했는데 자외선 차단율을 측정한 결과 오래될수록 자외선이 많이 투과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5년 정도 된 선글라스는 자외선 투과율이 무려 47%까지 나왔는데요.
렌즈를 감싸는 코팅이 사용하면서 흠집이 나고 산화되면서 시간이 지날수록 자외선 차단율이 떨어지게 된 것이고요.
이 때 선글라스를 끼게 되면 동공이 커져서 오히려 더 많은 자외선을 받아 심한 경우 백내장으로 시력을 잃을 수도 있게 됩니다.

오히려 끼지 않는 것보다 눈에 더 해로운 것이죠.

그렇기 때문에 코팅이 벗겨진 렌즈는 아예 바꾸는 것이 좋겠고요.

선글라스와 관련된 이야기를 조사하다 보니 렌즈 색깔에 대한 재밌는 이야기도 알게 됐습니다.
선글라스 렌즈, 요즘엔 색깔도 참 다양하죠?

그런데요 이 색깔별 로 용도가 따로 있다고 합니다.

 

가장 기본적인 선글라스의 색깔인 회색은 빛의 모든 파장을 균일하게 흡수하고 차단합니다. 자연색을 그대로 느낄 수 있어 어떤 상황이든 가장 기본적으로 선택 가능한 무난한 선글라스고요.

갈색 선글라스는 단파장의 광선을 흡수, 차단합니다. 갈색 선글라스는 눈병을 앓고 있거나 눈 수술 후에 눈을 보호하는데 적합합니다.

녹색은 장파장의 광선을 흡수하고 차단해 '눈의 피로'를 줄이고 눈에 시원한 느낌을 주는데요. 녹색 선글라스는 낚시처럼 한 곳에 눈을 오래 두고 있어야할 때 또는 골프 라운딩에 나갔을 때 적합하다고 합니다.

노란색은 야간이나 흐린 날에 더욱 밝게 볼 수 있게 해주는 색상으로 야간 운전이나 야간 스포츠에 적합하고요.

마지막으로 빨간색, 분홍색, 보라색 등의 원색 렌즈는 사물의 색을 왜곡할 우려가 있어 눈에 피로감을 더한다고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러한 원색 렌즈의 선글라스는 야외활동용으로 쓰기 보다는 멋내기용 패션 아이템으로만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하니 참고하시는 게 좋겠습니다.

>선글라스의 수명을 늘리기 위해선 사용 직후 잘 닦고 케이스에 넣어서 서늘한 곳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온도가 높은 곳에 두면, 변형이 일어날 수 있기 때문이죠. 저도 집에 3-4년 된 선글라스가 있는데, 눈 건강을 위해 쓰나마나 하는 선글라스 이제 좀 정리해야겠습니다.


박주연 기자 juyeonbak@asiaetv.co.kr
<‘투자의 가치, 사람의 가치’ ⓒ아시아경제TV(tv.asiae.co.kr)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이전 다음

추천! 4989

900% 신라젠 능가할 단돈 2천원대 바이...
기사이미지
첫째, 80조원대 초대형 신약 세계 최초 개발 성공!둘째, 미국 등 전세계 40개국 특허 단번에 획득!셋째,...

방송순서

  1. NOW00:30 ~ 01:00부동산 고수비급
  2. NEXT01:00 ~ 01:30클로즈업 기업현장
  3. NEXT01:30 ~ 02:30부동산 골든타임

텍스트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