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호 한양대 겸임교수
[아시아경제]당뇨병은 혈당이 정상적으로 조절되지 않아서 지속적으로 높은 상태를 이르는데, 콩팥에서 재흡수하지 못한 포도당이 소변에 섞여 나오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다. 고혈압이나 비만과 마찬가지로 음식을 비롯한 생활습관이 서구화되고 활동량이 줄어들면서 환자가 늘어나고, 발병 연령도 낮아지고 있다.

당뇨병에 걸리면 포도당이 소변으로 나올 때 수분을 끌고 나오기 때문에 소변양이 늘어나고, 그 결과 몸 안에 수분이 부족해 심한 갈증을 느끼며, 영양분이 빠져 나오기 때문에 피로감을 느끼고 잘 먹어도 체중이 줄어든다. 이런 당뇨병의 대표적인 증상, 즉 다뇨(多尿, 소변을 많이 봄), 다음(多飮, 물을 많이 마심), 다식(多食, 많이 먹음)을 '삼다(三多)' 증상이라 부른다.

당뇨병은 원인을 제거하지 않으면 좀처럼 낫지 않기 때문에 고혈압처럼 한 번 걸리면 평생 약을 먹어야 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 시간이 지나면서 합병증으로 시력을 상실하거나 신체의 일부를 절단하기도 하고, 신부전으로 투석을 하는 사람도 많아 삶의 질을 크게 떨어뜨리며, 사망하기도 한다.

당뇨병 가운데 제1형 당뇨병은 혈당이 높을 때 혈당을 글리코겐으로 바꾸고, 세포 속으로 들여보내 혈당을 낮춰 주는 역할을 하는 인슐린이 적게 생산되는 병이다. 주로 어린이에게 발생하므로 소아당뇨병이라 부르기도 한다. 인슐린을 복용하면 혈당은 조절되지만, 인슐린 생산이 회복되지 않으면 계속 먹을 수밖에 없다.

제2형 당뇨병은 세포의 인슐린 수용체에 이상이 생겨(인슐린 저항성이라 부른다) 혈당이 세포 안으로 잘 들어가지 못하는 병으로 당뇨병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인슐린은 췌장에서 정상적으로 분비되는 경우가 많다. 식사요법과 운동요법을 사용하면서 약물요법으로 인슐린과 혈당을 낮추는 보조적인 약을 이용해 치료하는데, 인슐린 저항성이 개선되지 않으면 치료효과는 제한적이다.

임신성 당뇨병은 임신 중 또는 임신 시작과 동시에 생긴 당 조절 이상인데, 대부분은 출산 후에 정상화된다. 이 밖에도 다양한 원인에 의해 당뇨병이 발생하는데, 사례는 많지 않다.

당뇨병은 그 유형이 무엇이든지 혈당의 자연조절 기능(생명이야기 60편 참조)이 정상으로 회복되면 쉽게 낫기 때문에 정상작동하지 않는 원인을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 제2형 당뇨병은 인슐린 저항성이 원인이다. 인슐린이 세포의 문을 두드릴 때 문을 열어주지 않는 이유는 활동량 부족으로 혈당을 잘 소비하지 않는 생활습관과 혈당을 과잉공급하는 생활습관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 몸은 적절히 사용하지 않으면 퇴화한다. 다리를 다쳐 깁스를 하고 있는 동안 다리가 가늘어지고 쇠약해지지만 깁스를 풀고 사용하면 쉽게 회복된다. 당뇨병도 마찬가지다. 활동량 부족으로 인슐린 저항성이 생겼을 때 에너지를 소비하는 활동을 꾸준히 하면 인슐린 저항성은 쉽게 개선된다.

제2형 당뇨병은 원인이 비슷한 고혈압이나 비만을 함께 앓는 경우가 많다. 설탕과 포화지방의 과다섭취, 과음을 줄이고, 금연, 식이섬유와 불포화지방이 많이 들어있는 건강한 식사(생명이야기 33편 참조)와 적절한 운동을 포함한 '생명스위치를 켜는 생활(생명이야기 6편 참조)'로 함께 치유하고 예방할 수 있다.

제2형 당뇨병과 달리 제1형은 인슐린 부족이 원인인데, 그 이유가 면역세포인 T세포가 변질돼 인슐린을 생산하는 췌장의 베타세포를 공격하는 자가면역성인 경우가 많다. 자가면역 질환은 식사의 개선이나 활동량을 늘리는 것만으로는 해결하기 어려우며, 별도의 설명이 필요하다.

김재호 한양대 겸임교수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추천! 4989

1000% 화승인더 능가할단돈 1천원대 황...
기사이미지
- 100조원대 세계 시장 석권할 AI신기술 개발 성공!- 세계 1~2위 G사, A사 공식 인증 단번에 획득! 매출...

방송순서

  1. NOW03:00 ~ 03:50골드메이커
  2. NEXT03:50 ~ 04:00특집방송
  3. NEXT04:00 ~ 04:30부동산 고수비급

텍스트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