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경제TV 박주연 기자]


최종 인수가액 9조3000억원
주식취득 2위는 두산밥캣 두산홀딩스유럽

삼성전자의 하만 인수가 올해 유가증권시장에서가장 금액이 큰 '타법인 주식취득' 사례로 나타났다.

한국거래소는 올해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 상장사의 타법인 주식취득ㆍ처분공시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 19일 기준으로 삼성전자의 삼성전자미국법인(SEA) 주식 취득금액(9조3천385억원)이 최고액이었다고 26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당시 미국의 자동차 전장(전자장비) 업체 하만(Harman) 인수 재원을제공하기 위해 SEA의 주식을 취득했고, SEA는 이 자금으로 하만을 인수했다.

하만 인수대금은 총 80억 달러로, 국내 기업의 해외 인수합병(M&A) 사례로는 최대 금액이었다. 삼성전자는 3월, 작년 11월 계약 당시의 기준환율을 적용해 인수가액을 9조3천393억원으로 최종 발표했다.

삼성전자에 이은 주식취득 금액 2위는 두산밥캣의 두산홀딩스유럽(DHEL) 주식취득으로, 대금은 1조5천259억원이었다.

두산밥캣은 자회사인 클라크이큅먼트의 유상감자를 통해 현금을 조달하고, 이 현금을 DHEL에 출자해 차입금을 상환하는 리파이낸싱을 단행한 바 있다.


<‘투자의 가치, 사람의 가치’ ⓒ아시아경제TV(tv.asiae.co.kr)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이전 다음

추천! 4989

수조원대 초대형 시장 독식하는 단돈 천...
기사이미지
첫째, 수조원대 초대형 시장에서 무조건 써야하는 신기술 개발 성공!!둘째, 사상 최대 실적 돌입!!e 현...

텍스트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