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경제TV 이순영 기자] “디지털과 모바일의 흐름은 명량해전의 율돌목의 조류처럼 거세게 소용돌이 치고 있습니다. 디지털 시대 승자로 남을 지속 가능한 리딩뱅크 KB의 경쟁력을 강화해야 합니다.”

윤종규(사진)KB금융지주 회장 겸 국민은행장은 하반기 핵심과제로 ‘디지털 기반 강화’를 꼽았다. 디지털 금융 환경 변화에 맞게 점포 소형화와 조직 개편 등을 통해 경쟁력을 높이겠다는 포부다.

윤 회장은 7월 정기조회사에서 “디지털 시대 1등 은행이 되려면 고객중심적으로 기민하고 효율적으로 운영되는 은행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선 KB만의 위닝 샷(Winning Shot)을 계속 발전시켜 최적의 인프라로 구축해 나갈 것을 주문했다. 윤 회장은 "유연하고 혁신적인 IT 체계와 개인화 마케팅 체제 구축 방향을 수립한 것이 대표적인 성과"라며 "각 사업그룹마다 혁신적인 위닝 샷을 갈고 다듬어 분야별 1등의 위상을 확보하고 강화해 나가면 디지털 시대에도 리테일 강자의 전통을 이어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윤 회장은 오는 26일부터 가입대상이 크게 확대되는 개인형 퇴직연금(IRP)에 전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저출산과 고령화로 인한 인구구조의 변화는 새로운 시장 패러다임의 변화로 나타나고 있다”며 “퇴직연금 수령 은행이 대부분 주거래 은행이 된다는 점에서 매우 중요한 미래 먹거리가 될 것”이라고 짚었다.

그룹 시너지 확대와 글로벌 진출을 위한 투자에 집중할 뜻도 밝혔다. KB금융지주는 은행과 증권, 보험 간의 협업 성공 사례로 전통적 강자였던 DCM(채무증권발행시장)을 넘어 대형 기업공개(IPO) 시장에서도 위상을 높이고 있다. 지난주 코스닥에 상장한 제일 홀딩스 IPO는 고객 맞춤형 CIB 거래의 대표적 성공 사례다. 그는 “글로벌 진출은 KB가 또 한 번 역전을 이뤄 낼 중요한 시장으로 최소 수 년간 투자에 집중해 나갈 생각이다”고 말했다.

디지털 금융 환경에 맞게 조직 개편도 단행할 방침이다. 지시와 보고 중심의 관료적인 조직 운영이 아닌 자율적이고 수평적인 실행 중심으로 개편하겠다는 설명이다.

윤 회장은 “글로벌 기업들은 금융·IT·제조업 구분을 떠나 디지털 시대에 적합한 조직과 창의적 인재 확보에 필사적이”이라며 “하반기부터 본부 조직을 더욱 기민하고 실행력 있는 조직으로 전환하는 논의를 시작해 나가자”고 전했다.

아울러 “디지털과 모바일 기술의 발달은 영업점의 단순 창구 축소와 점포 소형화를 빠르게 촉진할 것”이라며 “고객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종합적인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옴니(Omni)채널 완성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순영 기자 lsymc@asiaetv.co.kr
이전 다음

많이 본 뉴스

    열기

추천! 4989

900% 신라젠 능가할 단돈 2천원대 바이...
기사이미지
첫째, 80조원대 초대형 신약 세계 최초 개발 성공!둘째, 미국 등 전세계 40개국 특허 단번에 획득!셋째,...

텍스트광고